본문 바로가기

Photography/Design & Art

조선은 내가 지킨다.



빛줄기가 돌아나가는 모습이...


광화문의 기운에 눌린 듯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