넌 항상 그 자리에 잇었지요.


백사장에 앉아 이런 저런 생각을 했던 몇년 전의 그때도 그랬고

지금도 그렇습니다.



결국 나만 오락가락 한 거 군요.


.

.

.


하늘과 경계가 사라진

그래서 끝이 없어져 버린 바다를 보고 있자니


멍... 해지면서

생각이 더 많아져 버렸습니다.



강릉, 경포대


'담아두기 > Natur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여유로움이란...  (0) 2014.07.30
소원을 말해봐~  (0) 2013.09.23
넌 한상 그자리에 있었지요.  (0) 2013.09.17
하늘, 바다, 땅 그리고...  (0) 2013.09.13
선물  (0) 2013.09.08
속살이 비치듯...  (0) 2013.09.08

BELATED ARTICLES

more

티스토리 툴바